50세 이상민 충격적인 정자 상태 “다 죽어있어”

수정: 2024.02.12 07:36

확대보기

▲ SBS ‘미운 우리 새끼’

그룹 ‘룰라’ 출신 이상민(50)이 정자 활동성 저하에 좌절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남성 호르몬 수치에 대해 논하는 김승수와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승수는 이상민에게 “내 나이 또래에 호르몬 지수가 7 나온 게 쉽지 않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상민은 “대단하다. 인정한다”면서도 “혼술하고 나랑 (생활이) 똑같지 않느냐. 그런데 왜 형은 7이냐. 호르몬 수치만 검사했을 때는 걱정 안 했다. 호르몬 수치와 정자 수는 상관이 없다. 그런데 정자 애들이 다 죽어있더라”며 아쉬워했다.

김승수가 “자고 있는 것”이라고 위로하자 이상민은 “자고 있긴 다 죽었던데··”라며 버럭했다.

김승수는 “걔들을 빨리 깨워야 한다. 사실 나도 뭐 썩 양호한 상태는 아니”라며 응원했고, 이상민은 “형은 나보다 나이도 많은데 양호하다. 형은 누구를 만나도 바로 아이가 ‘응애~’ 한다. 난 수술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김승수는 “수술은 모든 의학에서 최후의 수단”이라며 “내가 하는 방법이 있다. 날 믿고 따라와라”고 했다. 이후 두 사람은 남성 활력에 좋은 굴을 캐 먹었다.

뉴스24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