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경이 치매 초기에서 중기로…태진아 “설마 했는데”

수정: 2024.02.10 14:17

확대보기

▲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가수 태진아가 치매 투병 중인 아내 이옥형의 현 상태를 공개했다.

12일 방송 예정인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최근 녹화에서 태진아는 애칭 옥경이로 불리는 이옥형과 함께 병원에 가 검진을 받았다.

태진아는 아내 치매 진단 당시를 떠올리며 “믿어지지 않았다”며 “설마 아니겠지 했는데 의사가 받아들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날 병원에서 이옥형은 “아침 식사 했느냐”는 물음에 “안 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그러자 태진아는 “드신 걸 기억 못한다”고 안타까워했다.

담당 의사와 마주한 태진아는 “아내가 저녁에 우는 증상이 있었는데 요즘은 울기도 하고 안 울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후 4~5시가 되면 확 다운이 되면서 자꾸 집에 가자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의사는 “원래 치매가 낮보다 밤에 심해진다. 여기 온지 이제 4년이 넘었는데 초기 단계를 넘어 중기 정도로 가지 않았을까 한다”고 말했다.

또 “치매를 멈추게 할 약은 현재로서는 없지만, 보호자의 노력이 약만큼 효과적”이라며 “기억력 같은 인지 장애가 좋아지지 않더라도 불안이나 초조 등은 보호자 노력으로 안정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뉴스24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