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 옆 188cm ‘꽃미남’…네이버 창업자 아들이었다

수정: 2023.11.27 14:16

블랙핑크 뮤직비디오 남주인공

확대보기

▲ 로렌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자랑스러운 서울대인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라인 회장

국내 포털 1위 네이버의 창업자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의 아들이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렌(이승주)은 지난 2020년 11월 13일 노래 ‘EMPTY TRASH’로 데뷔했다. 태양, 전소미, 박보검 등이 소속된 YG엔터테인먼트 산하 ‘더블랙레이블’ 소속 가수 겸 DJ다.

로렌은 보이드(Boid)라는 활동명으로 DJ로 일했다. 지난 2017년엔 지드래곤의 솔로 앨범 ‘권지용’ 수록곡 ‘개소리’ 작곡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걸그룹 블랙핑크의 ‘러브식 걸스’(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에서 남자 주인공 역할을 맡기도 했다. 이후 2018년 10월 W코리아와 찍은 화보로 대중에게 알려졌다.

로렌은 키 188cm에 꽃미남 외모로 여성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로렌은 ‘은둔의 경영자’라 불릴 정도로 조용한 성향의 아버지와 달리 쾌활한 성격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24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