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아이돌 화상 사고…콘서트 중 몸에 불 붙어

수정: 2023.04.03 09:00

확대보기

▲ 유튜브 ‘romy’

YG엔터테인먼트 소속 보이그룹 트레저 콘서트에서 멤버 한 명이 화상을 입는 사고가 벌어졌다.

트레저는 지난 2일 태국 방콕 임팩트 아레나에서 아시아 투어 ‘2023 TREASURE TOUR [HELLO]’ 공연을 열었다.

이날 공연은 1만 명 이상의 현지 팬이 모인 가운데 뜨거운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그러던 중 트레저 멤버 윤재혁(21)이 무대 아래에서 위로 올라오던 중 무대 장치가 갑자기 오작동해 불이 뿜어져 나왔다.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불꽃에 휩싸인 윤재혁은 재빨리 몸을 피한 뒤 옷에 불이 옮겨붙었는지 확인했다. 표정에서는 충격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또 손 부위를 데였는지 팔목을 여러 번 흔들며 고통을 호소했다.

윤재혁은 화상 치료를 받으려 급히 무대를 내려갔다. 잠시 후 다시 돌아온 그의 손에는 커다란 밴드가 부착돼있어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윤재혁은 공연 직후 위버스 라이브 방송을 통해 “너무 걱정하지 마라. 약도 잘 바르고 있다. 괜찮다”며 안부를 전했다.

3일 SNS에는 사고 당시 모습을 촬영한 영상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트레저는 2020년 데뷔한 YG엔터테인먼트 소속 10인조 다국적 보이그룹이다. ‘BOY’, ‘직진 (JIKJIN)’, ‘HELLO’ 등 히트곡으로 국내외에서 사랑받고 있다.

뉴스24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