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유명 연예인 ‘로맨스 스캠’ 당했다…대화 내용 공개

수정: 2023.01.25 09:31

확대보기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클릭비 출신 김상혁이 과거 로맨스 피싱 피해를 입은 사례를 고백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사업가로 변신한 클릭비 출신 김상혁이 출연했다.

김상혁은 찐빵 사업을 비롯해 오락실, 조개구이, 화장품 등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었지만 “귀가 얇아 사기를 많이 당한다. 최근 1~2년 동안 1억원 조금 넘게 당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오랜 기간 알고 지냈던 형으로부터 차용증 없이 2000만원을 빌려줬다 받지 못한 것을 시작으로 외국인으로부터 받은 로맨스 피싱을 언급했다.

김상혁은 “외국 사람이 내 계정으로 말을 걸어와 대꾸하다 보니 저도 모르게 친해졌다. 가까운 사람이면 내 얘기가 조심스러운데 속이 너무 썩어있었던 것 같다. 따뜻한 말로 위로를 많이 해줬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어느 순간 코인 얘기를 시작하더라. 지갑에 달러를 넣어두면 배당이 생길 것이라 해서, 속는 셈 치고 100만 원을 넣었다. 그랬더니 6시간마다 6000원 정도의 배당금이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보다 낫다 싶어서 조금씩 넣다 보니 2000만 원 정도 넣었다”고 자신이 겪은 사기 피해를 언급했다.

이에 김호영은 “로맨스 피싱이라는 단어가 있다”라고 짚었고, 김상혁 역시 자신이 입은 피해가 로맨스 피싱임을 인정했다.

거듭된 사기로 인해 대인관계가 어려워졌다는 김상혁. 그는 “삶이 공허했다. 사람을 미워해야 하는지, 그렇게 행동한 나를 미워해야 하는지 싶더라. 그래서 사람을 안 만나게 됐다”라며 우울증 중증을 진단받았다고 털어놔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뉴스24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