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바나 놀, 카타르 뜨겁게 만든 월드컵 미녀

수정: 2022.12.08 14:55

 1/7 
월드컵은 전 세계를 하나로 묶는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은 이전 월드컵보다 뜨거운 열기를 자랑하고 있다. 수많은 스타가 그라운드를 질주하며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지만, 한편에서는 화끈한 응원으로 더욱 열기를 지피고 있다.

이번 월드컵에서 가장 시선을 끌고 있는 응원녀는 미스 크로아티아 출신의 이바나 놀(29)이다. 이바나는 지난달 23일(한국 시각) 조국인 크로아티아가 모로코와 맞붙은 1차전은 물론 수많은 경기에 출전(?)하며 남성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이바나는 크로아티아 국가대표팀의 전통적인 무늬인 사각의 빨간색과 하얀색 문양을 본뜬 초미니 탱크톱으로 자태를 뽐내는 것은 물론 SNS에는 섹시 만점의 비키니 사진을 올려 팬들에게 ‘좋아요’를 수없이 클릭하도록 만들고 있다.

이바나는 독일에서 출생했지만, 부모 모두 크로아티아 출신이다. 그의 국적도 크로아티아다. 7살에 조국에 돌아온 후 빼어난 용모로 어렸을 때부터 모델로 활동했다. 180㎝의 큰 키와 36-24-36의 볼륨감을 자랑하는 이바나는 SNS를 통해 활발하게 활동하며 이름을 알렸다. 100만 명에 육박하는 팔로워를 자랑하는 이바나는 전매특허인 완벽한 S라인으로 다수의 비키니 브랜드의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2016년에는 미스 크로아티아 선발대회에 출전해 결선에 오르는 등 아름다운 미모도 인정받았다. 

온라인뉴스팀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