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재벌집’ 티파니 연기력 논란 “몰입 깨져”

수정: 2022.11.28 17:03

확대보기

▲ JTBC ‘재벌집 막내아들’ 티파니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이자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인 티파니의 연기력이 도마 위에 올랐다.

티파니가 출연 중인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가 재벌가의 막내아들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드라마.

동명의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재벌집 막내아들’은 탄탄한 기존 설정을 발판삼아 흡인력 있는 스토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캐릭터에 완벽 빙의된 송중기, 이성민 등 배우들의 활약이 더해지며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았다.

그러나 ‘재벌집 막내아들’로 첫 정극 데뷔를 한 소녀시대 티파니의 연기력이 시청자 몰입도를 깨뜨린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티파니는 진도준(송중기 분)의 조력자 레이첼 역으로 출연 중이다.

확대보기

▲ 재미교포라는 설정상 특유의 말투와 톤을

티파니의 연기 경력은 뮤지컬 두 편이 전부다. 지난 2011년 뮤지컬 ‘페임’ 무대에 올랐고, 그로부터 10년 만인 지난해 ‘시카고’로 다시 관객을 찾았다. 드라마 출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내로라하는 ‘연기 장인’들의 활약 속 티파니의 연기는 유독 튈 수밖에 없다. 뮤지컬을 하는 듯 과장된 톤이 돋보인다. 극에 녹아든다는 느낌보다는 ‘레이첼’이 아닌 ‘소녀시대 티파니’로 인식되며 극의 몰입을 방해한다는 지적이다.

한편 ‘재벌집 막내아들’은 매주 금,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오는 2일 금요일엔 결방을 알렸다.

뉴스24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