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한가인 “연정훈, 여배우와 반지 사러가” 분노

수정: 2022.11.28 11:34

확대보기

▲ SBS ‘미운우리새끼’ 캡처

배우 한가인이 남편인 배우 연정훈과 대판 싸웠던 경험을 이야기했다.

2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한가인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한가인은 ‘깻잎 논쟁’에 대해 강경 반대의 입장을 전했다. “친구가 양손의 짐을 들고 있을 때 살짝 벗겨진 마스크를 연정훈이 씌워주면 어떨 거 같냐”는 논란에는 “진짜 이상하다. 친구가 짐을 내리고 올리면 된다. 안 된다”고 답할 정도.

이어 그는 연정훈과 싸웠던 일화를 공개했다. “같은 작품을 촬영했던 선배 언니였다. 그 분이 남편이랑 친하게 지냈다”며 연인과 친구가 단둘이 만나 내 선물을 고른다는 논란에 자신의 경험을 꺼냈다.

한가인은 “남편이 그 언니한테 100일 반지를 같이 골라 달라고 했다. 같이 가서 선물을 사왔는데 기분이 너무 나쁘더라. 언니는 좋은 마음이었지만 오빠가 가서 이상한 걸 사와도 상관없는데 왜 굳이 같이 가냐. 같이 만난 자체가 싫다고 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이보희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