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김구라 “15년 전 철원땅 3천평 매매”…현재가 공개에 ‘눈물’

수정: 2022.11.28 09:49

확대보기

▲ 유튜브 ‘그리구라’ 캡처

방송인 김구라가 15년 전 매매한 철원 땅의 가격을 듣고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최근 유튜브채널 ‘그리구라’에는 ‘김구라 철원 땅 가격 최초 공개합니다…근데 이제 눈물을 곁들인’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아들 그리와 함께 철원 투어를 시작한 김구라는 “여기가 드라이브를 하기도 좋고 좋은 카페도 많지만, 아무래도 북한 쪽하고 가깝다 보니까 개발이 조금 쉽지 않다”며 “미래에 어떻게 보면 네게 이득이 될 땅이다. 네가 아빠한테 크게 불효를 하지 않는 한 내가 재산이 있으면 너한테 가겠지. 너하고 네 동생”이라고 그리에게 말했다.

김구라는 “오늘 나오기 전에 아침에 땅 계약서를 봤다. 3000평이다. 2007년 11월에 샀다. 그 당시 2억 4500만원에 샀다. 복비랑 세금이랑 해서 2억 7000만원 정도 줬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그리는 “내가 지금 처음 가본다. 하지만 사진으로는 봤다. 진짜 갈색의 논밭이었다“며 씁쓸해했다.

김구라는 입대를 앞둔 아들을 보며 ”동현이가 만약에 이 근처에서 군 복무를 한다면 아빠 땅 지킴이로서, 나라 안의 아빠 땅을 지키는 거 아니냐“며 ”땅을 살 때 부동산 애플리케이션 보고 부동산도 몇 군데 돌아다니면서 더 알아보고 샀어야 한다. 망한 거다“라고 안타까워했다.

하지만 그는 ”내가 부동산이나 재테크는 없어도 방송 열심히 하고 일 열심히 하니까“라고 말했고, 그리는 ”나도 비트코인 날리고 나서부터 잘 됐다. 그때부터 일이 들어왔다. 사람이 굶어 죽으라는 법은 없다“라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확대보기

▲ 유튜브 ‘그리구라’ 캡처

자신의 땅에 도착한 김구라는 ”2007년에는 주변에 뭔가 들어설 거라는 희망을 갖고 샀다“며 공인중개사에 전화해 현재 시세를 물었다.

하지만 공인중개사는 한숨부터 내쉬며 ”요즘 거래가 없다. 그때도 비싸게 주고 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사람들이 땅을 싸게는 안 팔지 않지 않냐“며 ”이게 옛날에 사장님이 한 3억원 정도 얘기했는데 이제는 그런 가격도 아닌 거냐“라고 물었고 공인중개사는 정확한 대답도 하지 못한 채 안타까워 했다.

김구라는 “땅값이 오를 거란 기대로 비싸게 주고 샀는데 사실 부동산이나 이런 거 함부로 접근하면 안 된다. 요즘 영끌해서 사람들이 힘든 거 아니냐 이렇게 경기가 안 좋을 때는 1~2년 안에 끝나는 게 아니다. 재테크도 안전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보희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