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경규, 우루과이전 전망…치킨 100마리 걸었다

수정: 2022.11.24 11:36

확대보기

▲ ‘RE경규가 간다’ 유튜브 캡처

이경규와 오킹이 월드컵 우루과이전에 대해 엇갈린 승패 예측을 내놔 시선을 모았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흥마늘 스튜디오’에서는 ‘RE경규가 간다’ 두 번째 티저가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서 개그맨 이경규와 유튜버 오킹은 24일 벌어질 우루과이전의 경기 결과를 전망했다.

먼저 이날 오킹을 처음 만난 이경규는 그에게 “월드컵을 직접 가서 관람한 적은 없냐”라고 물었고, 오킹은 “2002년 한일 월드컵을 가서 봤다”며 해외에 나가서 본적은 없다고 말했다.

많은 해외 관전 경험이 있는 이경규는 “일단 애국가가 나오면 가슴이 뛰기 시작한다. 그리고 선수들이 달려오는 모습을 보면 또 한 번 뭉클해진다”고 말했다.

또 “해외 스타중 가장 보고 싶은 선수는 메시다. 과거에 직접 본 적이 있다. 정말 잘하더라. 하지만 그는 월드컵 트로피가 없어서 마라도나와 조금 비교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은 이경규와 오킹에게 “이 영상은 우루과이전 하루 전날 올라간다. 두 분께서 혹시 예측을 한번 해본다면?”이라며 우루과이전 경기 결과를 예측해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경규는 “우리나라가 우루과이하고 월드컵에서 두 번 만났고 한 번은 한국에서 평가전을 했다. 평가전을 했을 때 우리가 2-1로 이겼다. 그리고 16강에서는 1-2로 졌다“라고 의견을 말하기 시작했다.

이어 이경규는 “수아레스 등 주축 선수들이 나이가 35살이 됐다. 나이를 많이 먹었다. 그래서 그렇게 막 격차가 나고 그렇진 않다. 후반에 좀 밀어붙이면 가능성 있지 않을까? 우리가 2-1로 이길 것 같다”라고 예측했다.

반면 오킹은 “나는 1-2로 질 거 같다”며 “나와 있는 전력하고는 별개로 나만의 촉이 있다. 잘 맞히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경규에게 “우루과이를 이기면 구독자 100명에게 닭 한 마리씩 사겠다”라고 통 큰 공약을 걸었고, 오킹 역시 “16강 진출하면 내가 100마리를 쏘겠다”라고 대한민국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범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