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비키니끈 풀린 무대’ 언급한 비비, 19금 웃음 승화

수정: 2022.10.02 11:38

확대보기

▲ 가수 비비. 워터밤페스티벌 인스타그램

가수 비비(본명 김형서·24)가 ‘워터밤 페스티벌’ 무대 도중 벌어졌던 아찔했던 기억을 털어놨다.

1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 크러쉬, 재재와 함께 전학생으로 출연한 비비는 지난 6월 무대 위에서 겪었던 에피소드를 고백했다.

비비는 “물과 관련한 아찔한 순간이 있었다”며 당시 일을 떠올렸다. 비비는 “물총과 함께 하는 축제에서 티셔츠를 딱 벗었는데 상의 끈이 풀려서 큰일 날 뻔했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 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이어 “원래 스티커 같은 걸 안 붙이는데 그날따라 (스태프가) 붙이라고 저를 설득하더라”며 “그래서 등과 가슴에 스티커를 붙였는데 뒤에는 물에 젖어 풀리고 앞에만 남아 있었다”고 설명했다.

비비는 그러면서 “앞쪽마저 떨어졌으면 바로 ‘찌찌비비’해서 (인터넷에 올라왔을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크러쉬는 비비의 수위 높은 농담에 “죄송한데 자리 바꿔주시면 안 되냐”며 난처해했다.

확대보기

▲ 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이날 ‘아는 형님’의 형님들은 크러쉬, 재재, 비비 사이의 인연을 물었다.

크러쉬는 “앨범 작업을 같이 했다”며 비비를 쳐다봤다. 그러자 비비는 “근데 나 여자친구 있는 남자랑 안 친하다”며 거리를 둬 웃음을 안겼다.

크러쉬는 ‘여자친구 있냐’는 질문에 ‘동공 지진’을 일으켰다. 크러쉬는 그룹 레드벨벳의 조이와 지난해 8월부터 공개 연애 중이다.

이정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