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다홍이’ 박수홍, 유기동물 봉사 근황

수정: 2022.10.01 16:51

확대보기

▲ 박수홍 인스타그램.

반려묘로부터 많은 위안을 받았다고 밝혀온 방송인 박수홍이 유기동물을 위한 봉사를 하는 영상을 올렸다.

1일 유튜브 채널 ‘검은고양이 다홍’에는 ‘구조해 다홍’ ‘박수홍x청년회장x국경없는 수의사회’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의료 보조로 온 박수홍과 일반 봉사로 온 손헌수의 모습이 담겼다. 

박수홍은 봉사자들을 향해 “후배, 지인들과 봉사할 수 있어 기쁘다”며 “많이 배우겠다”고 인사했다. 손헌수는 “열심히 하겠다”고 했고, 사람들은 박수를 보냈다. 박수홍과 손헌수는 반려묘 다홍이가 그려진 티셔츠에 사인하기도 했다.

유기견들의 모습도 공개됐다. 박수홍은 봉사자들과 함께 수레에 흙을 옮기며 일했다. 유기견들은 박수홍을 보며 꼬리를 흔드는 등 크게 반겼다. 손헌수는 “모래를 옮기는 것만 스물두 번째 왔다 갔다 하고 있다”며 “땀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고 즐겁게 말했다.

박수홍은 소속사 대표이기도 한 형 박모씨와 긴 법적 다툼을 이어오고 있다. 이들의 갈등은 지난해 3월 외부에 알려졌으며 당시 박수홍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친형과 형수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지만 친형 측은 횡령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결국 박수홍 측은 친형 부부가 법인 자금을 횡령하고 출연료를 개인 생활비 등으로 무단 사용했다며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지난해 4월 고소장을 냈다. 또한 같은해 6월에는 86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고, 검찰 조사 과정에서 추가 횡령 정황이 발견됐다며 손해배상 요구액을 116억원으로 증액했다. 이에 서울서부지검은 지난달 8일 박수홍 친형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법원은 증거 인멸과 도주가 우려된다는 이유로 구속 결정을 내렸다.

온라인뉴스부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