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엄청난 사랑꾼인데…하희라 “주변에서 최수종과 결혼 우려해”

수정: 2022.09.29 06:38

확대보기

▲ MBC ‘라디오스타’

배우 하희라가 이른 나이에 결혼을 하면서 동료 배우들의 우려를 샀다는 결혼 뒷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하희라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올해 최수종과 결혼 29년차를 맞은 하희라는 “내년이면 결혼 30주년인데 최수종이 이벤트를 준비 중인가?”라는 질문에 “뭔가 계획 중인 것 같다”면서 웃었다.

이어 “작년에 리마인드 웨딩을 했는데 솔직히 난 안하고 싶었다. 그때 체중이 늘어서 드레스를 입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30주년에 하자고 했는데 남편이 그땐 안하고 싶을 거라면서 우겼다. 정말 싫었는데 결국 하게 됐다”며 리마인드 웨딩 비화를 전했다.

결혼식 비화도 전했다. 하희라는 “내가 25살에 결혼했는데 주변에서 왜 지금 결혼 하냐며 말렸다”고 밝혔다.

이어 “또래 배우들 중에서 가장 먼저 해서 그랬다”면서 “그때만 해도 비공개 결혼식이 없어서 주례 선생님 뒤로 기자들이 있고 또래 배우들 동네 주민들이 다 왔다. 손님들이 식사도 못할 정도로 사람이 많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