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24살 男배우, 친모 살해 혐의”…종신형 선고 받았다

수정: 2022.09.23 22:49

확대보기

캐나다 배우 라이언 그랜댐(24)이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2일(현지시간) 해외 매체 데드라인 등 외신은 “라이언 그랜댐이 지난 2020년 어머니 바바라 웨이트(64)를 총으로 살해한 혐의에 대해 종신형을 선고 받았다”고 보도했다.

당시 라이언 그랜댐은 어머니를 살해한 후 곧바로 경찰에 자수했다.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된 라이언 그랜댐은 지난 2년 반 동안 구금됐다. 그는 지난 21일 2급 살인형을 선고 받았다. 밴쿠버에서 2급 살인 혐의는 10년에서 25년 사이 가석방 자격이 없다.

라이언 그랜댐은 법정에서 “끔찍한 일이 벌어지고 사죄하는 것은 무의미하다”면서도 “내 존재 모든 부분에 죄송하다”고 말했다.

한편 라이언 그랜댐은 영화 ‘비커밍 데르우드’, ‘알래스카 대지진’, 넷플릭스 ‘리버데일’ 등에 출연했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