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잘나가던 미남배우 희귀병 투병 ‘충격’

수정: 2022.08.09 16:12

확대보기

▲ ’데미무어 전남편’ 애쉬튼 커쳐, 밀라 쿠니스

할리우드 배우 애쉬튼 커쳐가 희귀병을 앓고 있다.

애쉬튼 커쳐는 방영 예정인 ‘Running Wild with Bear Grylls: The Challenge’에 출연해 “매우 이상하고 희귀한 형태의 혈관염을 앓고 있다”고 말했다.

혈관염은 자가면역 질환의 일종이다. 혈관에 염증이 생겨 혈관 벽이 두꺼워져 혈관을 통과하는 통로의 너비가 줄어드는 등 문제가 발생한다.

애쉬튼 커쳐는 트위터를 통해서도 투병 상황을 알렸다. 그는 “혈관염 직후 청각, 시각, 균형 감각 일부가 손상됐다. 현재는 완전히 회복한 상태다. 아무런 문제도 없다”고 밝혔다.

애쉬튼 커쳐는 할리우드 대표 미남 배우였다. 2005년 16세 연상 데미 무어와 결혼했다가 이혼했고 현재 밀라 쿠니스와 재혼해 두 아이의 아빠다. 

온라인뉴스부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