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우영우 서브아빠’ 강기영, 코로나 확진돼 휴가 못 간다

수정: 2022.08.08 11:39

확대보기

▲ 배우 강기영 인스타그램.

배우 강기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팀의 발리 휴가에 불참한다.

강기영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8일 “지난 주말 당사 소속 배우 강기영이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선제적으로 진행한 자가 키트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확인, 곧바로 진행한 신속 항원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강기영은 현재 특별한 증상은 없는 상태다.

앞서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 출연진들은 인도네시아 발리로 휴가를 떠난다.

유인식 PD, 배우 박은빈, 주종혁, 하윤경은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발리행 비행기에 오를 예정이다.

입대를 앞둔 강태오는 개인 일정 때문에 불참하며 문지원 작가도 함께 하지 않는다.

강기영도 코로나19 확진으로 빠지게 됐다.

우영우 측은 발리 휴가를 두고 모든 스태프가 함께 떠나는 포상 휴가는 아니라고 알린 바 있다.

일부 배우 및 제작진이 함께하는 개인 일정이라면서 포상 휴가에 대해서는 “전 스태프가 움직이기에 시기나 일정상 어려움이 많아 진행이 어렵다”고 했다.

강민혜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