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2세 원하더니”…안영미, 방송 중 입덧

수정: 2022.08.04 20:30

확대보기

▲ 방송 캡처

개그우먼 안영미가 또 한번 음란마귀 드립으로 폭소를 안겼다.

4일 방송된 셀럽파이브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갖 드립이 난무하는 안영미의 구황작물 먹방’란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안영미는 한 정자에서 편안한 옷 차림으로 등장, 제작진은 ‘보기만 해도 힐링되는 리틀포레스트? 보기만 해도 목 막히는 영미포레스트! 오늘은 여름 맞이 구황작물 먹방으로 함께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안영미는 “지금 도심의 정자에 나와있어 집에 남편도 없고 임신해야하는데 정자에라도”라며 거침없는 입담으로 시작했다.

이어 그는 “오늘 구황작품과 함께 제가 김태리가 되겠다”며 초당 옥수수부터 감자 등 먹방을 시작했다.

안영미는 연예계 소식좌답게 “자연의 맛 맛있다. 사람 돌아버리게 하는 먹방”이라며 급기야 2분 동안 씹는 모습만 보여 답답함을 안겼다.

급기야 안영미는 입덧을 하는 시늉을 했따. 또 허공에 대고 “아빠라고 불러라”고 말하는 등 상황극을 시작해 또 한 번 배꼽을 잡았다.

한편, 안영미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MC로 활약 중이며, 남편과 임신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채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