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신동엽 “비비, 너무 편한듯…방송 끝으로 매장당할 수 있어”

수정: 2022.08.04 15:00

확대보기

▲ 코드쿤스트, 김이나, 비비, 신동엽
티빙 제공

‘마녀사냥2022’ 출연진이 가수 비비의 활약을 예고했다.

티빙 오리지널 예능 ‘마녀사냥 2022’의 제작발표회가 4일 오후 2시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MC 중에서 가장 나이가 어린 비비는 “내가 (20대를) 대표하는 게 아니지 않나. 그래서 사람들이 시청자들이 ‘나는 안 그런데 왜 저렇게 생각해?’라고 할 것 같아서 부담이 됐다”라면서 “귀엽게 봐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스스로 검열하지 말고 편하게 제작진을 믿고 말하라고 했는데 비비가 너무 편한 것 같다”라면서 “제작진이 정신을 안 차리고 내보내면 방송을 끝으로 매장당할 수 있으니까 편집을 디테일하게 잘 부탁드린다”고 당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이나는 “내가 비비를 강력추천한 것이 비비가 선택한 단어, 감정의 종류가 정말 솔직하다”면서 “어느 방송에서도 없던 것이다. 이 친구는 그걸 복숭아맛이 나게 말한다”라고 표현했다.

이어 “습하고 해산물처럼 말하지 않고 야한 이야기도 프레시하고 사랑스럽게 이야기한다. 비비 없었으면 우리는 나프탈렌 없는 옷장이었을 것 같다”고 했다.

과거 인기를 끈 ‘마녀사냥’이 2022년 버전으로 7년 만에 돌아왔다. ‘마녀사냥2022’는 날 것 그대로 현실 연애의 모든 것을 다루는 ‘노필터’ 연애 토크쇼다. ‘마녀사냥’ 원년 멤버 신동엽과 작사가 김이나, 프로듀서 코드쿤스트, 가수 비비가 출연한다.

오는 5일 티빙 공개.

이보희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