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디바의 컴백… ‘르네상스’ 맞은 비욘세

수정: 2022.08.02 01:44

6년 만에 정규 7집 ‘르네상스’ 발매
“안전·당당하게 자유로워질 공간”
‘빌보드 핫 100’서 5주 연속 톱10

확대보기

팝스타 비욘세가 6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돌아왔다. 

 1일 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비욘세가 일곱 번째 정규 앨범 ‘르네상스’(RENAISSANCE)를 발매했다고 밝혔다. 2016년 역작으로 평가받으며 미국 그래미 어워즈를 휩쓴 6집 ‘레모네이드‘(LEMONADE) 이후 6년 만에 나온 정규 앨범이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을 포함해 3년에 걸쳐 완성돼 지난달 29일 나온 이번 음반에는 ‘커프 잇’, ‘서머 르네상스‘, ’퓨어/허니’, ‘에일리언 슈퍼스타‘, ‘처치 걸’ 등 모두 16곡이 수록됐다. 더 드림, 나일 로저스, 래피얼 서디크, 마이크 딘 등 세계적 아티스트들이 함께하며 앨범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지난 6월 21일 선공개한 ‘브레이크 마이 솔‘이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서 5주 연속 톱10에 머무르는 등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어 이번 신보에 대한 기대가 더욱 크다. 비욘세는 이번 앨범에 대해 “‘르네상스’ 작업은 어두운 시기 현실에서 빠져나와 꿈을 꿀 수 있게 해 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앨범은) 많은 것이 멈춰 있던 세상 속에서 나에게 자유와 모험을 즐길 수 있도록 허락해 줬다”며 “완벽함을 떠나 안전하고 당당하게 자유로워질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걸그룹 데스티니스 차일드(1990~2006)의 중심으로 활동하다가 2003년 솔로로도 데뷔한 비욘세는 ‘크레이지 인 러브‘, ‘싱글 레이디스’, ‘헤일로‘ 등의 히트곡으로 유명한 세계적인 디바다. 앞서 정규 앨범 6장을 모두 빌보드 앨범 차트 1위에 올려놓은 유일한 여성, 역대 가장 많은 그래미상(28회 수상)을 받은 아티스트이기도 하다.



김정화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