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2년 전 클럽에 만난 여자 못 잊겠다”며 방송 출연한 취준생

수정: 2022.07.05 09:44

확대보기

▲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20대 취준생이 클럽에서 만난 여자를 못 잊는다고 고민했다.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27살 취업 준비생이 2년 전 클럽에서 만난 여자를 잊지 못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의뢰인은 2년 전 클럽에서 만난 여인과 번호 교환도 했다고 전했다. 식사 후 디저트까지 먹고 연락을 시도해봤지만 닿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후 여러 클럽을 찾아가 봤지만 어디에도 보이지 않았다는 의뢰인은 “남은 방법은 방송 출연을 해서 그에게 내 마음을 조금이라도 전달했으면 하는 마음이었다. 이 방법이 안 된다면 다른 여자를 찾아야 할지 고민이 된다”고 털어놨다.

단 한 번 만남에 연락이 끊긴 상황에 서장훈은 “여자분이 명확하게 거절 의사를 밝혔는데, 전화 안 받고 하는 건 네가 마음에 안 들어서 그런 거다”라고 말했다.

이수근 또한 “이분 찾는 건 네 인생에 시간 허비일 거 같아. 인연이었다면 어떤 방식으로든 연락이 갔겠지”라고 덧붙였다.

의뢰인은 그녀를 향한 영상편지를 남겼다. 의뢰인은 “다음에 야구장 가서 치맥 한번 했으면 좋겠다”며 긴장되는 말투로 진심을 전했다.

서장훈은 “이제 생활을 바꿔 봐. 공부도 좀 하고 일을 해야지”라고 조언했고, 이수근도 주인공을 진심으로 걱정하듯 “그 여자를 찾지 말고 본인의 인생을 찾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