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서정희, 병원에서 공식 사망”…살아있는 서정희 ‘분노’

수정: 2022.07.01 00:06

확대보기

▲ 유방암 투병중인 배우 서정희가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유튜버에 분노했다. SNS 캡처

유방암 투병중인 배우 서정희가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유튜버에 분노했다.

서정희는 최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한 유튜버가 올린 썸네일을 캡처해 올렸다. 이 사진에는 ‘서정희는 병원에서 공식 사망했다’는 글귀가 적혀있다.

이에 서정희는 “클릭수로 돈을 벌려고 암을 이겨내고 열심히 사는 저를 판다”며 “영정사진까지 만들었고, 자극적으로 유인한다”고 남겼다.

이어 “저는 29일 4차 항암치료를 받을 예정”이라며 “저는 이런 유튜버들의 피해자다, 가족들 친구들 교회 식구들 전화가 빗발친다 어찌할까요?”라며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다.

확대보기

▲ 유방암 투병중인 배우 서정희가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유튜버에 분노했다. SNS 캡처

서정희가 올린 해당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에는 ‘서정희는 병원에서 공식 사망했다. 그녀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믿을…’라는 글이 적혀있다.

특히 이 유튜버는 썸네일 사진으로 스타들이 장례식장에 참석해 울고 있는 모습과 함께 서정희의 얼굴을 이용해 영정사진까지 합성해 만들어 충격을 줬다.

한편 서정희는 최근 유방암 진단을 받아 지난 4월 수술을 마쳤다. 이후 가발 구매 소식을 전하는 등 항암치료 과정을 SNS를 통해 네티즌과 공유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