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동성 커플로 ‘위장 결혼’ 했는데…임신이 됐습니다”

수정: 2022.06.30 22:47

확대보기

▲ IHQ 제공

채널 IHQ ‘변호의 신’에서는 동성 연인과의 사랑을 숨기기 위해 계약 결혼을 한 레즈비언, 게이 커플의 사연이 30일 공개됐다.

만삭의 몸으로 변호의 신 사무실을 찾아온 의뢰인은 남편이 아이를 지울 것을 강요한다며 혼인 무효 소송을 요청한다.

허주연 변호사는 혼인 무효 소송의 경우, 당사자 간에 혼인의 합의가 없이 결혼하거나, 근친 간에 혼인하는 경우 등 소송의 범위가 엄격히 제한돼 있어 혼인 무효 소송이 쉽지 않음을 알렸다.

그러자 의뢰인은 애초에 사랑 없이 목적을 위해 결혼한 계약 부부 사이라며 결혼계약서를 꺼냈다.

알고 보니 의뢰인 부부는 따로 동성 연인을 둔 동성애자였다. 연인과의 사랑을 이어가기 위해 위장 결혼이라는 위험한 선택을 한 것이다.

이들은 부모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을 성사하기 위해 임신까지 감행하지만 의뢰인의 임신으로 인해 연인과 헤어질 위기에 처한다. 그러자 남편은 아이를 지우라며 의뢰인을 위협했던 것이다.

의뢰인은 아이는 지키고 남편과의 결혼은 없던 일로 되돌리고 싶다며 ‘혼인 무효 소송’을 냈다.

온라인뉴스부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