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조성모 나왔는데 아무도 몰랐던 천만 영화

수정: 2022.06.23 14:02

확대보기

▲ 조성모 앨범, 태극기휘날리며 속 장면

2004년 개봉해 1000만 관객 신화를 만든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145억 제작비에 강제규 감독 연출에 장동건, 원빈이 출연해 큰 화제를 불러왔다.

이 영화에는 최민식과 김수로가 카메오로 등장해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줬지만, 이 카메오는 명성에 비해 영화를 본 1000만 관객 조차 그가 출연한 사실을 아무도 몰랐다.

바로 가수 조성모였다. 2003년 조성모는 평소 강제규 감독과의 친분으로 응원차 경남 합천 촬영장을 방문했다. 조성모는 진짜 전쟁터를 방불케한 촬영장에 매료된 나머지 영화에 엑스트라로 출연하고 싶다고 요청했고, 마침 그를 카메오로 출연시킬까 고민하던 강제규 감독은 흔쾌히 그 요구를 받아들이게 된다.

그가 맡은 역할 북한군 장교인 최민식을 지키다 전사한 인민군이었다. 이 장면은 영화에도 등장했지만, 그의 출연 분량은 0.5초 정도였다. 그리고 엔딩 크레딧에는 나오지 않아 아무도 몰랐다고 한다. 이후 조성모는 크랭크업 파티에도 참석해 ‘챔피언’을 불렀다고 한다.

온라인뉴스부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