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계인 “첫 번째 아내, 60살 되는 유부남 스폰서 있어…사기당해”

수정: 2022.06.23 11:11

확대보기

▲ MBN ‘속풀이쇼 동치미’ 제공.

배우 이계인이 첫 번째 결혼에서 사기당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22일 MBN ‘속풀이쇼 동치미’는 ‘배우 이계인 최초 고백! 결혼 후 사라진 아내! 60대 유부남과 있었다?!’라는 제목의 선공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에서 이계인은 첫 결혼에서 아내가 종적을 감추자 수사 기관에 의뢰했다고 이야기했다. 이후 수사관에게 전화가 왔고 아내를 찾았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전했다.

경찰서에 도착한 이계인은 “후들후들 다리가 떨려서 들어가지도 못하겠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경찰서에 도착하자 아내는 다른 남성과 함께 있었다. 두 사람은 내연 관계였던 것.

이계인은 “나이가 그때 당시 제가 40살이었다”라면서 “그분(다른 남성)은 한 60이 다 되어가는 나이였다, (아내가) 아주 어릴 때부터 스폰서(후원자) 노릇을 한 유부남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내연남이) 부도가 나니까 사이가 소홀해졌을 때 (나와 결혼하려고) 그런 짓을 했다”라면서 “남의 인생은 짓밟아놓고 말이 안 된다”라고 분노했다.

이계인과 아내는 혼인 신고를 하기 전이었기 때문에 남남이고 사실혼 인정이 안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 남자가 무릎 꿇고 싹싹 빌었다”라면서 “(내연남이) ‘쟤가 나에게 마지막 희망이다, 나에게 보내달라’라고 하더라”라고 허탈해했다.

이범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