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비키니도 벗어”…채정안, 은밀한 신체 부위 가리고

수정: 2022.06.22 15:34

확대보기

▲ 채정안이 화끈한 입담을 자랑했다. 유튜브 캡처

채정안이 화끈한 입담을 자랑했다.

채정안은 최근 개인 유튜브 채널 채정안TV를 통해 선패치 활용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채정안은 선패치를 한참 소개하다가 “갑자기 생각났다”면서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이제 태닝할 때가 됐다”고 운을 뗀 채정안은 “비키니를 입을 때 왜 가끔 태닝하다 보면 자국 없이 다 태우고 싶지 않냐. 해외에나 가야 옷을 다 벗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채정안은 선패치를 가슴 부위에 붙였다.

그는 “비키니 안에 일단 붙여놨다가 아무도 없을 때 옷을 벗는 거다. 태양 아래 누워있다가 진짜 아무도 없다고 생각이 들면 그냥 떼는 거다”고 웃었다.

또 채정안은 “탄력을 준다고 하지 않냐. 붙일 수 있을 만큼 붙이자”고 독려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뉴스부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