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전신마비’ 김혁건, “동의 없이 욕창 사진 공개”

수정: 2022.05.28 22:34

확대보기

▲ 김혁건 인스타그램 캡처

더크로스 김혁건이 ‘특종세상’ 제작진에 불만을 표했다.

최근 김혁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전 동의없이 욕창 신체사진과 아파하는 영상을 사용하다니…정말 실망입니다. 앞으로 밀착 취재 프로그램은 사절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이날 방송된 MBN ‘특종세상’의 방송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런데 그가 교통사고를 당한 뒤 병원에 입원해있는 모습이 공개된 것은 물론, 블러 처리를 했지만 욕창 사진이 그대로 공개되기도 했다.

김혁건은 이 모습을 공개하고 싶어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방송에 이 모습이 그대로 공개된데다 이 과정에서 김혁건의 동의를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팬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1981년생으로 만 41세인 김혁건은 2003년 이시하와 더크로스 멤버로 데뷔했으며, 교통사고로 전신마비 판정을 받았지만 이를 이겨내고 가수 활동을 이어나가며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김채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