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오정연 “20대부터 레이싱 배워…복잡함 싹 비우는 재미”

수정: 2022.05.27 23:29

확대보기

▲ 배우 오정연이 3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대종상 영화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개최된다. 2020.6.3
뉴스1

방송인 오정연이 바이크의 매력에 빠진 이유를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 중구 앰버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의 새 예능 프로그램 ‘저 세상 중고차 – 기어 갓(GEAR GODS, 이하 ’기어 갓‘)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박준형, 노홍철, 이특, 신동, 오정연, 하정석PD가 참석했다.

오정연은 프로그램에서 박준형, 이특의 ‘순정 복원’ 팀과 노홍철, 신동의 ‘개조 복원’ 팀의 현장 경매를 진행하며 두 팀의 승패 현황을 소개하는 MC를 맡았다. 그는 바이크를 취미로 타 관심을 모은 바 있다.

그는 바이크를 좋아하는 이유에 대해 “탈 것에 관심이 많고 운전하는 것을 좋아한다”라면서 “20대부터 레이싱을 배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노홍철씨 와도 대기 할 때마다 바이크 이야기를 한다”라면서 “그래서 ‘기어 갓’에 섭외를 받았을 때 너무 재밌겠다고 생각했다, 차에 대한 진행을 해보니까 색다르기도 하고 재밌게 임하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바이크의 매력에 대해 “머리가 복잡한 시대에서 바이크에 타면 원초적인 상태로 돌아간다”라면서 “머리를 싹 비우면서 타는 재미를 느끼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어 갓‘은 자동차 딜러로 변신한 네 명의 MC가 오래된 중고차를 구입해 복원, 수리 후 최고가에 재판매하는 프로그램으로 31일 오후 8시 처음 방송된다.

이범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