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지은 “엄마 역할 첫 도전…미혼모 문제 관심 갖게 돼”

수정: 2022.05.27 21:08

칸 영화제 경쟁작 ‘브로커’ 아이 버린 엄마 역

확대보기

▲ 아이유 어서와 레드카펫은 처음이지? ‘브로커’ 시사회
배우 이지은(활동명 아이유)이 26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브로커‘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에 참석, 입구에서 팬들에게 사인해주는 모습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상영되고 있다. 2022.5.27 뉴스1

“희한하게도 엄마 역할을 꼭 도전하고 싶다고 생각했을 때쯤 ‘브로커’ 출연 제안을 받았어요. 그래서 정말 잘 해내고 싶다는 생각이 컸습니다.”

제75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브로커’에서 주연한 이지은(아이유)은 27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브로커’에서 피치 못한 사정으로 교회 베이비 박스에 자기 아들을 버린 젊은 엄마 소영을 연기했다. 보통의 20대 여자들과 다른 삶을 살아오며 막다른 길에 내몰린 미혼모 역할인 만큼, 연기하기 까다로운 캐릭터지만 호연을 펼쳤다.

하지만 이지은은 “소영이 우울하고 어두운 과거를 가진 엄마라는 설정이어서 연기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지금까지 제가 경험해보지 못한 엄마 역할, 게다가 미혼모 역할이라 연기로 표현해내는 데 걱정과 부담이 있었던 게 사실이에요. 그래서 미혼모들이 어떤 사회적 시선을 견디면서 아이를 키우는지 인터뷰 같은 걸 열심히 찾아봤습니다. 미혼모 문제에 대해 너무 모르고 있던 절 반성하기도 하고 관심도 가지게 됐어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이지은이 주연한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보고 그에게 캐스팅 제안을 했다고 한다. 감독은 앞서 국내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이지은에 대해 “정답 같은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이지은 역시 고레에다 감독을 “촬영 현장에서 집중력을 갖게 해준 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감독님이 배우들과 다른 언어를 사용하기 때문에 다른 현장보다 좀 더 서로의 ‘말’에 주목하는 걸 느꼈다”며 “그걸 놓치지 않으려고 집중한 시간이 굉장히 인상 깊었다”고 했다.

이범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