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가스라이팅 논란’ 서예지, 광고주에 손해배상 피소

수정: 2022.05.27 19:01

tvN 드라마‘이브’로 복귀 앞두고 소송

확대보기

▲ 배우 서예지. 골드메달리스트 제공

tvN 드라마 ‘이브’로 연예계 복귀를 앞둔 배우 서예지가 지난해 광고 모델을 맡았던 A 기업으로부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했다.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27일 “광고주와 계약 해지 사유와 배상금액에 있어 상호간에 이견이 있다”며 “광고주와 원만한 해결을 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이견이 너무 큰 관계로 소송을 진행 중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이어 “다른 6개 광고주와는 협의 과정을 거쳐 원만히 계약을 종료했다”고 덧붙였다.

서예지는 지난해 전 남자친구인 배우 김정현을 가스라이팅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학교 폭력과 스태프 갑질, 학력 위조 의혹도 줄줄이 터지며 모델로 활동하던 패션, 게임, 마스크 등 광고에서 하차했다.

방송가에서는 서예지가 여러 브랜드의 모델로 활약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적지 않은 위약금과 손해배상금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A 기업은 당시 논란으로 인해 소비자 불매 운동 대상에 포함됐고, 모델을 새로 기용해 광고를 재촬영하는 과정에서 추가 비용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 기업은 서예지가 자신에 대한 논란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지 않아 자사 브랜드 이미지를 훼손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서예지 측은 여러 의혹이 사실과 달라 계약 해지 사유가 되지 않으며, 따라서 손해배상 의무도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서예지는 지난 2월 사과문에서 “부족함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모든 일들은 나의 미성숙함에서 비롯됐기에 앞으로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고 성숙해진 모습 보여주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정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