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제니, BTS 뷔와 열애설 후 첫 공식석상 포착

수정: 2022.05.27 14:57

확대보기

▲ 주한영국대사관 대사 콜린 크룩스 트위터

방탄소년단 뷔와 열애설에 휩싸였던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공식 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26일 블랙핑크는 서울 중구 주한영국대사관에서 진행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생일 축하연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블랙핑크 멤버들과 함께 한승수 전 국무총리와 콜린 크룩스 주한영국대사 부부 등이 자리를 빛냈다.

콜린 크룩스 대사는 27일 트위터를 통해 “어제 영국대사관에서 여왕 즉위 70주년을 맞이해 건배를 제안해줘서 고마워요!”라며 블랙핑크를 언급했다.

이번 일정은 제니가 방탄소년단 뷔와의 열애설에 휩싸인 뒤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자리라 화제에 올랐다. 사진 속 제니는 열애설을 의식하지 않는 듯 밝은 미소로 행사에 임해 눈길을 끈다.

앞서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제니와 뷔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한 누리꾼은 두 사람을 제주도에서 목격했다며 뷔와 제니로 보이는 남녀가 차를 타고 이동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양측 소속사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