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연반인’ 재재 “고소 착실히 진행 중…선처 없다”

수정: 2022.05.27 13:17

확대보기

▲ 재재 인스타그램

SBS 웹예능 ‘문명특급’의 PD 겸 진행자 재재(32·본명 이은재)가 악플러들을 고소했다.

재재는 27일 인스타그램에 “고소는 착실히 진행 중”이라며 검찰에 악플러들을 고소한 사실을 밝혔다.

그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부산지방검찰청으로부터 받은 고소·고발사건 결정 결과 통지서를 공개하며 “악플 제보 상시 받는다. 선처는 없다”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검찰 통지서에 따르면 재재는 악플러들을 모욕죄로 고소했고, 검찰은 법원에 약식명령을 청구(구약식)했다. 약식명령을 통해 피의자들은 벌금, 과료, 몰수 등의 처분을 받을 수 있다.

앞서 재재는 지난해 JTBC 예능 ‘독립만세’에 출연해 악플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당시 그는 “뉴미디어에서 일하니까 생각지도 못한 부분에서 예기치 못한 피드백이 나오는 걸 보면서 스스로 검열하게 된다”며 “댓글 달리는 걸 다 본다. 지나갈 때 ‘저 사람이 나한테 죽으라고 한 사람인가?’ 하는 생각도 한다”고 토로했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