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정재와 칸 함께’ 정우성 “‘청담동 부부, 그런 뜻 아냐”

수정: 2022.05.27 10:54

확대보기

▲ KBS2 예능 ‘연중 라이브’

배우 정우성이 이정재와의 수식어 ‘청담동 부부’를 언급했다.

27일 방송된 KBS2 예능 ‘연중 라이브’에서는 정우성, 이정재가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 참석한 가운데, 현지에서 게릴라 데이트를 진행했다.

이날 정우성은 칸 두 번째 방문 소감에 대해 “기분이 훨씬 더 좋고, 우리 인생에 굉장히 기억될 만한 추억이 될 수 있을만한 경험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정재는 “너무 즐겁고, 큰 추억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두 사람이 함께한 신작 영화 ‘헌트’에 대해서 설명해달라는 취재진에 질문에 정우성은 “‘헌트’는 정통 멜로 영화다. 거기에는 청담동 부부가 나와서 애증의 사투를 벌이는 그런 영화다”라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정우성은 이정재와 23년 만의 동반출연에 대해 “가장 같이 출연을 하고 싶은 욕구와 열망은 당사자들이 제일 크지 않았겠냐. 23년 만에 하는 거니까 ‘오케이 그럼 이쯤 됐으면 바구니에 달걀 두 개 같이 넣고 깨져도 같이 깨지고 살아도 같이 살자’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정우성은 ‘청담동 부부’라는 표현에 대해 “청담동 부부가 우리가 흔히 쓰는 그 부부가 아니다. ‘아비 부’가 두 명이라 ‘청담동의 두 아비’라는 뜻”이라고 강조해 웃음을 더했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