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지현, 달라진 모습? 아들에 “엄마 때리는 거 아냐”

수정: 2022.05.26 17:48

확대보기

▲ 이지현.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이지현 가족의 근황이 공개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100회를 맞아 이지현이 출연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26일 선공개된 영상에서는 이지현이 훈육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지현은 하교 후 돌아온 금쪽이에게 대화를 시도했지만, 금쪽이는 이를 거부하고 다짜고짜 놀아 주라며 생떼를 부리기 시작한다. 자신의 말을 듣지 않자 화가 난 금쪽이는 이지현의 훈육 지침이 적힌 스케치북을 눈앞에서 찢어 버려 보는 이들을 탄식하게 만든다.

금쪽이의 행동에도 이지현은 침착함을 유지하고 오은영에게 배운 대로 단호하게 대화를 이어 나가려 노력한다.

엄마의 거리 두기에 흥분한 금쪽이가 자꾸만 다가오자 이지현은 물러서지 않고 “가까이 오지 마”라고 말하며 금쪽이를 진정시킨다. 그러나 금쪽이는 분을 참지 못하고 구타하기 위해 엄마에게 덤벼들었다.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이지현은 금쪽이의 두 팔을 붙잡아 제지하고 “엄마 때리는 거 아니야!”라고 말하며 엄격한 훈육을 이어간다.

오은영은 앞서 지난 3월 올바른 훈육 지도를 위해 직접 현장에 나선 바 있다. 방송국 복도에서 장장 4시간에 걸쳐 진행되었던 오은영의 훈육은 결국 금쪽이의 폭력성을 잠재우는 데에 성공했다. 이후 이지현이 오은영의 도움 없이 홀로 훈육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사뭇 달라진 이지현의 모습에 출연진들은 감탄했고, 지켜보던 오은영은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100점 만점에 ○○점’이라는 평을 남긴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감사 인사가 담긴 익명의 편지와 함께 과거 출연했던 금쪽이들의 소식이 전해진다. 스스로 머리카락을 뽑았던 발모광 금쪽이와, 첫 번째 장기 프로젝트의 주인공으로 학교를 거부하고 엄마를 공격했던 금쪽이가 근황을 알린다. 이전의 모습은 상상조차 할 수 없을 만큼 달라진 금쪽이들의 모습에 출연진들은 “기적이다”라고 말하며 감탄한다. 오은영 또한 눈물을 글썽이며 “울컥했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한다.

한편,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는 27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