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B.A.P. 힘찬, 성추행 혐의로 또 피소

수정: 2022.05.26 11:03

확대보기

▲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그룹 비에이피(B.A.P) 출신 힘찬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을 마친 후 법원을 빠져나가고 있다.
힘찬은 징역 10개월과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명령이 내려졌지만 법정구속되지는 않았다. 2021.2.24
뉴스1

B.A.P. 힘찬이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앞서 지난 2018년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힘찬은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는데, 항소심 재판 도중 같은 혐의로 추가 피소된 것이다.

26일 SBS 연예뉴스 보도에 따르면, 힘찬은 지난달 서울의 한 주점 외부 계단에서 술에 취한 채 여성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발생 이후 이들은 경찰서를 찾아 직접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점의 외부 계단 쪽에 위치한 CCTV를 확보해 분석 중이다.

지난 2011년 B.A.P. 멤버로 데뷔한 힘찬은 2019년 9월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2월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두번째 공판은 오는 6월 14일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된다.

임효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