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효리, ‘배다해 남편’ 이장원에 “신혼 때 많이 해 둬라” 조언

수정: 2022.05.26 06:19

확대보기

가수 이효리가 ‘오늘도 삽질’에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25일 오후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훅’을 통해 공개된 웹예능 ‘오늘도 삽질’에서는 제주에서 이효리를 만난 정재형과 이장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해바라기 탈을 쓰고 등장한 이효리는 “왜 사람을 제주까지 와서 귀찮게 해”라며 정재형과 이장원에게 투덜대 웃음을 자아냈다.

이장원은 정재형과 함께 예능에 출연하는 이유를 묻는 이효리에게 “입에 풀칠 하려고”라고 답했고, 정재형도 “가장이 된 다음에 일에 절실함이 생겼다”고 거들었다. 이장원은 지난해 11월 가수 배다해와 결혼했다.

이효리는 “(이)상순 오빠는 결혼하고 일이 없어졌다”며 “일의 절실함이 사라졌다. 어떻게 된 거냐”고 결혼 후 달라진 남편 이상순의 태도를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결혼하기 전엔 열심히 하더니 결혼하자마자 놔 버렸다. 자기 하고 싶은 것만 한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정재형이 “난 그렇게 살고 싶었는데”라고 하자, 이효리는 “나랑 결혼하지 그랬어. 우리가 먼저 만났는데”라고 거침없이 말해 출연자들을 폭소케 했다.

이효리는 이장원, 배다해 부부의 결혼 후 근황을 묻기도 했다. 이장원은 “재밌다”며 신혼생활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고, 이효리는 “재밌을 때지. 뭘 해도 좋지 뭐, 눈만 마주치면 그냥”이라며 정재형에게 달려들었다.

그러면서 “그때 많이 해 둬라”고 조언해 이장원을 당황케 했다. 이장원이 “뭘 해둬”라며 부끄러워하자 이효리는 “뭐든지 많이”라고 답했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