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섹시 산타’로 변신한 미녀 골퍼

수정: 2021.12.07 02:35

 1/2 
‘미녀골퍼’ 페이지 스피래닉이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절정의 매력을 과시했다.

스피래닉은 최근 자신의 SNS에 산타클로스 콘셉트를 소재로 한 의상을 입고 ‘섹시 산타’로 변신해 팬들을 설레게 했다. 

‘지구상에서 가장 섹시한 골프 선수’라는 타이틀을 가진 스피래닉은 2015년 프로 골프에 입문해 2016년에 LPGA 무대를 밟으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170cm의 큰 키와 눈부신 금발로 이목을 집중시키며 세계 최고의 무대를 밟은 스피래닉은 2016년 미니투어인 캑터스 투어에서 우승한 이후 지금까지 주목할 만한 성적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셀럽으로서 다양한 재능을 발휘하며 방송과 SNS상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018년에는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가 매년 한 차례 발간하는 수영복 특집판에 비키니 자태를 뽐내 남성 팬들을 열광시켰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