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성시경 “‘교사 지망생’ 악플러 선처없다…누구 가르칠 생각 마시라”

수정: 2021.08.04 12:20

확대보기

▲ 성시경 유튜브 채널

가수 성시경이 도를 넘는 악성 댓글을 반복적으로 남기는 소위 ‘악플러’들에게 원칙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악플러 중 교사 지망생도 있었다고 전하며 “봐주는 것 없다”고 말했다.

성시경은 3일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최근까지도 지속적으로 악플러를 상대로 법적 대응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악플(악성 댓글) 다는 심각한 분들, 지금 보고 있는지 모르지만 거의 다 왔다”면서 “조금만 더 활동을 해 달라. 인스타그램과 구글이라서 안심하고 있는 것 같은데 아이디를 바꾸더라도 계속 활동을 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악플러를 잡기 위해) 매우 노력하고 있다. 갑자기 숨는다고 못 잡지는 않지만 숨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계속 악플 단 분들이 반성문을 보낸다. 어떤 분은 교육 쪽에서 일하려고 시험을 보려고 했나 보다”라면서 “그런데 이거 되면(법적 처분을 받으면) 시험을 못 보니까 용서해달라고 반성문이 왔다”고 사례를 소개했다.

성시경은 “한번 또 생각했다. 이러면(내가 고소를 하면) 안 되지 않나”라면서도 “제가 처음에 약속하지 않았느냐. 봐주는 거 없다고. 나쁜 마음을 썼으니까 이제 교육 쪽에서 일하시면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 깨우칠 수도 있지만, 그러면 장사하면 된다. 이번에 깨우치면 누굴 가르치려는 생각하지 말고 그냥 사업을 하라. 좋은 마음으로”라고 조언했다.

악플러의 반성문에 대해 “진심일 수도 있다. 정말 길다. 같은 내용으로 여러 번 쓴다. 그건 사생활이니까 공개하지 않겠다. ‘이렇게나 올바르게 글을 쓰는 사람이구나’ 싶다”라면서 “‘너무너무 미안하다’고 하길래 ‘너무너무 상처를 받았다’고 얘기해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성시경은 “팬들이 힘들어했던 게 커서 고소를 하게 됐다”면서 “팬들이 너무 행복해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분기별로 변호사에게 돈을 주기로 했다”면서 “지금도 계속 (악플러를) 찾아내는 중이다.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해 네이버·다음 등 국내 대형 포털 사이트들이 연예뉴스 댓글 서비스를 폐지하면서 기존에 뉴스에 달리던 무분별한 댓글은 사라졌지만 악성 댓글 자체는 사라지지 않았다. 오히려 이젠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비롯해 해당 연예인의 개인 소셜미디어 계정에 직접 악성 댓글이 달리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