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케이’ 선두주자, 당연히 ‘팝’?… 드라마·예능이 알짜였구나

수정: 2021.08.04 00:29

콘텐츠 소비량서 케이팝 제쳐

최고 인기 드라마는 ‘사랑의 불시착’
선호 가수는 BTS·블랙핑크·싸이 순

확대보기

코로나19 속에서도 한류의 강세는 여전했다. 특히 드라마와 예능이 한류의 위상을 높였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간재단인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낸 ‘2021 글로벌 한류 트렌드’를 보면, ‘한국’이라는 단어를 말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로 16.8%가 케이팝을 꼽았다. 케이팝은 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한식이 12.0%로 2위, 정보기술(IT)산업이 6.9%, 한류스타가 6.6%, 드라마가 6.4%였다. ‘글로벌 한류 트렌드’는 8개국 8500명의 외국 한류 소비자 조사와 한류 콘텐츠 수출 관련 통계 자료를 활용해 분석한다.

실제 한류 콘텐츠 소비량을 따져 보니 순위가 뒤바뀐다. 드라마가 29.6%(중복응답)로 가장 높았고, 뷰티가 27.5%, 예능이 26.9%, 패션이 24.8%, 영화가 24.5% 순이었다. 웹툰이 24.1%, 게임이 23.9%였으며, 음악은 23.2%였다. 특히 코로나19 발생 이전과 비교할 때 소비량이 증가한 장르는 예능, 드라마, 게임 등 주로 영상콘텐츠 분야였다.

지난해 가장 선호한 한국 드라마는 ‘사랑의 불시착’(9.5%)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4.1%, ‘부부의 세계’가 2.8% 순으로 나타났다. 음악 부문에서는 다른 분야에 비해 쏠림 현상이 두드러졌다. 가장 선호하는 가수로는 방탄소년단(BTS)이 선호도 22.0%로 1위, 블랙핑크가 13.5%로 뒤를 이었다. 3위인 싸이는 2.9%, 4위인 트와이스는 2.4%에 그쳐 1·2위와 격차가 컸다.

가장 선호한 한국영화는 아카데미 시상식 등 각종 상을 휩쓴 ‘기생충’(18.4%)이 차지했다. 이어 ‘부산행’이 10.2%, ‘반도’ 3.5%, ‘#살아있다’ 2.1%로 좀비 영화들이 인기를 끌었다.

진흥원은 “비대면, 집콕 소비가 보편화하고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유통망이 확산하면서 수혜를 입은 드라마, 예능과 같은 영상콘텐츠, 게임이 오프라인 콘서트 개최 중단 등의 직격탄을 맞은 음악산업 손실을 보전하는 수준을 넘어 큰 폭의 성장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진흥원은 “가수, 배우, 드라마, 영화의 인기 편중·상위권 순위 고착화 현상은 한류의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부연했다. 이번 결과는 진흥원 홈페이지(www.kofice.or.kr)에서 전자책(PDF) 형태로 내려받을 수 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