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사 최현우, 13억 5000만원 ‘로또 1등’ 번호 맞췄다

업데이트 2024-06-12 15:16
입력 2024-06-12 15:16
이미지 확대
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
마술사 최현우가 마술로 당첨금 13억 5000만 원의 로또 1등 번호를 맞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12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최강희, 이상엽, 최현우, 궤도, 최예나가 출연하는 ‘넌 어느 별에서 왔니’ 특집으로 꾸며진다.

한국인 최초로 클로즈업 마술 컨벤션 포에프에서 ‘2024올해의 마술사상’을 수상한 최현우는 이날 ‘라스’를 위해 준비한 인생 마술을 선보였다. 의심의 눈초리를 장착한 김구라까지 사로잡았다는 후문. 그는 하다 하다 마술로 로또 번호를 맞춘 적이 있다며 “로또 1등 번호를 맞췄는데, 그때 상금이 13억 5000만원이었다”고 밝혔다. 로또 번호를 맞춘 것과 관련해 “로또 회사에서 고소하겠다고 했다”고 연락이 왔다고 밝혔는데 그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안긴다.

최현우는 “어느 날 50~60대 되는 남자가 마술을 배우고 싶다고 회사로 연락이 왔다”면서 마술 레슨 요청이 쇄도한 뜻밖의 분야를 공개했는데, “레슨 1회에 1억 원을 제시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런데 분야의 정체를 들은 김구라는 “그래서 내가 널 항상 감시하는 거야. 너 그러면 안 돼”라고 우려했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더했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