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강인 화해 적극 중재한 사람”…2002 레전드였다

업데이트 2024-02-29 11:11
입력 2024-02-29 11:11
이미지 확대
손흥민 인스타그램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한국 축구대표팀의 ‘임시 사령탑’으로 선임된 황선홍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이 손흥민(토트넘)과 물리적 충돌을 빚은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화해를 적극 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축구계에 따르면 이강인과 손흥민의 런던 만남의 배경에는 황선홍 감독의 적극적인 중재가 있었다. 황 감독과 이강인 간의 관계는 각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황 감독이 3월 21일 타이와의 홈 경기, 26일 원정 경기를 앞두고 11일 발표 예정인 대표팀 명단에 ‘애제자’ 이강인을 선발할지 여부에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