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지은 “♥치과의사 남편, 3년간 전업주부”…결국 내린 결정

업데이트 2024-04-19 23:24
입력 2024-04-19 23:24
이미지 확대
트로트 가수 양지은이 치과의사 남편과 애정을 과시했다.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트로트 가수 양지은이 치과의사 남편과 애정을 과시했다.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트로트 가수 양지은이 치과의사 남편과 애정을 과시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양지은 출연했다.

앞서 양지은은 편스토랑에서 훈남 치과의사 남편을 공개해 화제된 바 있다. 양지은은 “동갑내기라 친구 같다”며 남편과 알콩달콩한 일상을 자랑했다.

이날 붐은 “지난번에 양지은씨가 편스토랑 나와서 남편분이 화제가 됐다”고 하자 효정은 “강동원씨 닮은꼴로 (화제가 됐다)”라고 덧붙였다.

양지은 남편은 “내가 어릴 때 부모님이 이혼하셔서 할머니가 키워주셨다”며 “그런 기억 때문에 아이들 곁에 엄마, 아빠 둘 중 한 명은 있어 줬으면 했다”고 아픈 사연을 꺼냈다.

이에 양지은은 “남편이 결혼 전부터 아이를 낳는다면 엄마, 아빠 둘 중 한 명은 곁에 꼭 있어야 한다고 했다”며 남편의 육아 철학을 설명했다.

양지은의 남편은 3년간 본업을 쉬며 육아에 전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양지은은 남편에게 ‘해고 통지서’라고 적혀 있는 종이를 건넸다. 그는 “제 친구들의 남편만 봐도 우리 남편처럼 살림만 하는 남편은 보기 드물었다. 둘 중 한 명은 아이와 붙어있어야 한다며 남편이 망설이더라”며 “그래서 내가 아예 해고통지서를 만들었다”고 했다.

남편은 “안 그래도 생각은 하고 있었다. 아빠가 일하는 모습도 보여줘야 좋지”라며 감동했다. 양지은은 “아이들에게 엄마는 뭐 하는 사람이냐고 물으면 ‘노래하는 사람’이라고 하는데, ‘아빠는 밥하는 사람’이라고 한다”며 “내 꿈을 펼치게 해줬으니, 이제 당신의 꿈을 다시 펼쳐라”라고 격려했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