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연애♥’ 연예인 커플, 결국 헤어져…“진심으로 행복 빈다”

업데이트 2024-04-19 20:44
입력 2024-04-19 20:44
이미지 확대
‘환승연애3’에 출연해 13년 장기연애로 이목을 끌었던 가수 송다혜와 그의 전 연인 서동진이 결국 헤어짐을 선택했다. TVING 오리지널 ‘환승연애3’
‘환승연애3’에 출연해 13년 장기연애로 이목을 끌었던 가수 송다혜와 그의 전 연인 서동진이 결국 헤어짐을 선택했다. TVING 오리지널 ‘환승연애3’
‘환승연애3’에 출연해 13년 장기연애로 이목을 끌었던 가수 송다혜와 그의 전 연인 서동진이 결국 헤어짐을 선택했다.

19일 공개된 TVING 오리지널 ‘환승연애3’에서는 최종 선택을 마친 입주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다혜는 최종 선택을 앞두고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인터뷰에서 “누군가를 선택하기보다 ‘동진 오빠를 선택하느냐 안 하느냐’가 너무나 큰 문제였다”, “진심으로 동진 오빠의 행복을 빈다. 저의 선택은 동진 오빠와의 완전한 이별이다”라고 말했다.

서동진의 차에서 둘은 진심 어린 대화를 나누며 눈물을 보였다.

결국 송다혜는 최창진을 선택했다. 송다혜를 내려주고 돌아오는 길에 서동진은 마음을 정리하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송다혜의 선택에 유연석은 “지금은 아프지만 온 마음을 다해서 긴 시간 동안 사랑해 볼 수 있는 사람을 만났다는 건 결국에는 행복한 게 아닐까”라고 전했다.

다만 최창진이 전 연인인 이유정과의 재회를 택하면서 송다혜와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 최창진은 “잘 살았으면 좋겠다. 네가 원하는 남자 만나서 잘 살았으면 좋겠다”라며 응원했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