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 “난소 검사 결과 안 좋다”… 김준호, 달달 위로

업데이트 2024-04-16 17:28
입력 2024-04-16 17:27
이미지 확대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캡처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캡처
코미디언 김준호와 결혼을 앞둔 김지민이 난소 검사 결과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15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끝에는 김지민이 난소 나이 검사를 받는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상 속 김지민은 전진의 아내이자 절친 류이서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김지민은 잔뜩 긴장한 채 검사 결과를 들었다.

의사는 “일단 39세면 난소 기능이 많이 떨어질 수 있다. 근데…”라며 조심스럽게 운을 떼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김지민은 전진, 류이서 부부와 함께 식사하던 중 연인 김준호에게 전화를 걸어 검사 결과를 전했다.

김지민은 “이서 언니 만나고 같이 결과 듣고… 내가 생각한 것보다 조금 결과가 안 좋게 나온 것 같다”며 울먹였다.

김준호는 “어떻게 됐어? 어디야? 내가 거기로 갈게”라며 듬직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면서 “나랑 딱 맞네. 내가 50세니까”라며 김지민을 위로해 김지민을 웃음 짓게 했다.

이를 지켜보던 전진, 류이서 부부는 “착하다”, “진짜 멋있다”면서 예비부부를 응원했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