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시어머니’ 서권순 “연명 치료 거부 서약”

업데이트 2024-04-16 14:29
입력 2024-04-16 14:29
이미지 확대
MBC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캡처
MBC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캡처
배우 서권순이 연명 치료 거부 서약을 고백한다.

1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에서 극한 직업에 종사하고 있는 사람들이 4인의 성직자와 만나 고민을 순삭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미지 확대
MBC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캡처
MBC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캡처
이날 방송에는 드라마 ‘인어아가씨’, ‘사랑과 전쟁’ 등으로 국민 시어머니라 불린 서권순이 출연한다.

서권순은 ‘죽음 서약’이라는 키워드와 함께 죽음에 대한 고민을 방송 최초로 전한다.

서권순은 “질병으로 고통받지 않고 삶을 마쳤으면 하는 소망이 있어 연명 치료 거부 서약서를 작성했다”고 한다.

연명 치료 거부 서약서는 질병, 사고로 의식을 잃어 치료 방법을 스스로 선택할 수 없을 때를 대비해 무의미한 연명 치료를 거부한다는 내용의 서약서다.

서권순은 이를 자녀들 모르게 진행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서권순은 “나이 들어서 자녀들에게 폐를 끼치기 싫다. 자녀들이 이 사실을 알면 반대할 수도 있는데 내 뜻대로 하는 게 맞을지 고민”이라며 죽음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한다.

이에 4인의 성직자는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고 서권순은 눈물을 보여 어떤 이야기가 오갔을지 궁금증이 쏠린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