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양정아, 핑크빛 데이트…백허그→“같이 살자”

업데이트 2024-03-04 13:06
입력 2024-03-04 13:06
이미지 확대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오랜 친구 김승수 양정아가 묘한 핑크빛 분위기를 조성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김승수 양정아의 묘한 데이트가 예고됐다.
이미지 확대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이날 방송 말이 예고편에서 김승수는 모친이 가장 마음에 들어 했던 20년 절친 양정아를 만나 데이트했다. 김승수 모친은 양정아 등장에 “내가 좋아했다”며 반색했다.

김승수는 사멸해가는 데이트 세포를 살리기 위한 데이트라며 양정아에게 자연스럽게 꽃을 선물하고 친근한 스킨십 했다.

양정아는 “너무 예쁘다. 고맙다”며 김승수와 데이트 기념사진까지 촬영했고, 두 사람은 사진을 촬영하며 다정하게 백허그를 하거나 포옹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서장훈은 “뭐 하는 거냐?”며 친구 사이 묘한 스킨십에 놀랐다.

여기에 김승수가 “그냥 재미있게 친구처럼 같이 살래?”라고 묻자 양정아가 “살 수 있다”고 답하며 묘한 분위기가 더해졌다.

서장훈은 “이러다가 오늘 진짜 뭐 이뤄지는 것 아니냐?”며 두 사람의 관계 발전을 응원했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